파일:홀덴 코모도어 엔지.jpg파일:홀덴 코모도어 엔지.jpg

목차

1. 개요
2. 역사
2.1. 1세대 (1978~1988)
2.1.1. VB
2.1.2. VC
2.1.3. VH
2.1.4. VK
2.1.5. VL
2.2. 2세대 (1988~1997)
2.2.1. VN
2.2.2. VP
2.2.3. VR
2.2.4. VS
2.3. 3세대 (1997~2006)
2.3.1. VT
2.3.2. VX
2.3.3. VY
2.3.4. VZ
2.4. 4세대 (2006~2017)
2.4.1. VE
2.4.2. VF
2.5. 5세대 (ZB, 2018~)

1. 개요

Holden Commodore
제너럴 모터스호주홀덴 브랜드로 1978년부터 생산하는 준대형차로, 출시 이후 오랫동안 홀덴의 고유 차종 타이틀을 유지하는 얼굴마담격 차종이다. 1978년 초도분부터 FR 방식을 유지했지만, 2018년식부터는 FF로 변경된다.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경찰차로 많이 쓰이는 차종이고, 뉴질랜드에서 운전하다가 이 차를 보면 해당 차량이 위장 경찰차일 가능성이 있다.[1]

2. 역사

2.1. 1세대 (1978~1988)

2.1.1. VB

파일:코모도어1-1.jpg파일:코모도어1-1.jpg파일:코모도어1-2.jpg파일:코모도어1-2.jpg
1979년식 홀덴 코모도어 SLE 세단 1979년식 홀덴 코모도어 SL 스테이션 왜건
1978년에 홀덴 킹스우드의 후속으로 출시되었으며, 본래 후속으로 개발 중이던 WA계 킹스우드 프로젝트를 대신해 개발되었다. GM V-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며, 새한 레코드 로얄오펠 레코드 E1형과 같은 측면 디자인을 사용했다. 대신 홀덴의 대형 6기통과 V8엔진을 수용하기 위해 앞부분이 수정되었고, 호주의 거친 자연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차체도 강화했다. 따라서 외관상 오펠 버전과 거의 똑같았던 반면 실제로는 35%만 부품을 공유했고, 레코드의 맥퍼슨 스트럿 서스펜션을 개량하고 순환식 볼 스티어링을 랙 앤드 피니언 방식으로 바꾸면서 거의 내수용 신차를 하나 만드는 수준의 개발비가 들어갔다.

또한 오일 쇼크의 영향으로 인해, 전임자인 킹스우드보다 덩치가 작아져 중형인 홀덴 토라나/선버드와 비슷한 크기가 되었고 덩치를 킹스우드 대비 14% 줄이되 실내 공간은 킹스우드 대비 96% 정도를 유지했다. 덩치를 줄이다보니 택시와 회사 차량 수요가 깎일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등장 1년 만인 1979년의 2차 석유 파동이 터지면서 경쟁차 대비 비교적 유리한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1978년 10월 26일에 공개되어 11월 13일부터 판매가 시작되었다. 트림별 라인 업으로는 기본형과 SL, SL/E의 3가지가 준비되었으며, 왜건 버전은 SL/E 사양 없이 1979년 7월 24일에 공개, 8월 6일에 출시되었다.

왜건 버전은 넓은 트렁크와 일반적인 해치게이트를 갖추고 있었고, 독일에서 차체 부속을 가져다 사용하느라 뒷문, 점화장치처럼 세단 버전에 호환되지 않는 부품들도 있었다. 엔진으로는 킹스우드에서 가져온 2.85리터 86마력 직렬 6기통과 3.3리터 96마력 6기통, 5리터 153마력 V8엔진이 제공되었으며, V8엔진의 168마력을 선택할 경우에는 이중 배기관이 추가되었다. 엔진 블록을 빨간색으로 마감한 덕분에 "레드 모터"라는 별칭이 붙었고, 4단 수동이나 3단 트라이매틱(Trimatic) 자동변속기, 혹은 V8 전용의 터보-하이드라매틱(Turbo-Hydramatic) 350/400 자동변속기가 제공되었다. 당시 호주에서 가장 잘 팔리는 차로 기록된 것은 물론 가격 대비 가치와 정숙성으로 호평을 받았고, 1979년 휠즈 카(Wheels Car) 지의 "올해의 차" 상을 수상했다. VB형은 VC가 등장할 때까지 95,906대가 판매되었다.

해당 차량은 대우 로얄살롱의 원판으로 설계했으며 대우 맵시, 대우 로얄 살롱 슈퍼의 전면부도 이 부분을 본 떠서 설계되었다.

2.1.2. VC

파일:코모도어1-3.jpg파일:코모도어1-3.jpg파일:코모도어1-4.jpg파일:코모도어1-4.jpg
1980년식 홀덴 코모도어 SL 세단 1980년식 홀덴 코모도어 왜건
1980년 3월에는 마이너체인지를 거친 VC형이 출시되었다. 새로운 "달걀 상자" 모양의 훨씬 촘촘한 격자형 그릴이 적용된 정도로 외관 변화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변화의 폭이 컸는데, 실린더 헤드를 비롯한 엔진 개량으로 출력을 25%, 연비를 15% 끌어올렸고, 주행 성능 향상을 위한 서스펜션이 개량되었으며, 크루즈 컨트롤 기능도 추가되었다. 엔진 라인업으로는 기존 VB형의 라인업에 직렬 4기통 1.9L "스타파이어"(Starfire) 엔진이 추가되었다. VC 코모도어에 사용된 엔진은 홀덴에서만 사용되었으며, 오펠 버전과 엔진 공유를 하지 않았다. 이 업그레이드된 엔진의 경우, 엔진 블록을 파란색으로 칠해서 블루 모터(Blue Motor)라고 부르기도 했다. 변속기는 VB형과 같은 4단 수동과 3단 자동이 제공되었다. SL과 SL/E 트림은 VB형의 이름을 계승했고, 별도의 이름이 없던 깡통 모델에 "L"이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다.

한편 HDT(Holden Dealer Team)에서 튜닝을 거친 VC 코모도어도 추가되었는데, 이 차에 탑재된 V8 5.0L 엔진은 4,500rpm에서 210마력(hp)의 출력을 냈다. 색상은 3가지[2]가 제공되었고 총 500대가 한정 판매되었다. (사진)

VC형은 VB형에 이어 호주에서 가장 잘 팔리는 차로 기록되었고, 1981년에 VH형이 나올 때까지 총 121,807대가 만들어졌다.

2.1.3. VH

파일:코모도어1-5.jpg파일:코모도어1-5.jpg파일:코모도어1-6.jpg파일:코모도어1-6.jpg
1982년식 홀덴 코모도어 SL/X 세단 1983년식 홀덴 코모도어 SL/X 왜건
1981년 10월 5일에는 마이너체인지 버전인 VH가 출시되었다. 낮고 넓어 보이는 모습을 부여하고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전면부 헤드라이트 형상이 바뀌었다. 기존의 엔진 라인업은 유지되었지만, 대신 연비를 개선해 1.9L과 2.85L 엔진은 각각 12.5%와 14%씩 시내 공인연비가 개선되었다. 5단 수동변속기는 1.9L과 2.85L 엔진에만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었으며, 4.1L V8 외에도 나중에는 5.0L V8도 선택장비로 제공되었다. 라인업상으로는 SL이 기본형으로, 새로 도입된 SL/X가 중간급으로, SL/E는 고급형으로 제공되었다. SL/E는 평균 속도와 연비를 표시하는 트림컴퓨터와 크루즈 컨트롤을 옵션으로 제공했다. 왜건 버전은 SL과 SL/X 사양만 판매되었다.
.
1982년에는 스포츠 사양인 SS도 도입되었으며, 4.1L V8을 기본 엔진으로 장착해 그룹 1/그룹 2/그룹 3으로 등급을 나누어 판매했다. HDT의 피터 브록(Peter Brock)이 SS의 튜닝을 담당했고, 처음에는 "마라넬로 레드" 색상만 제공하다가 "알라베스터 화이트" 색상을 같이 추가했다. 그룹 3 기준으로, SS 엔진의 최고출력은 247마력이었다.

1983년에는 익스큐티브(Executive) 패키지가 기본형에 도입되었으며, 처음에는 사업용차 시장에 먼저 도입했다. 익스큐티브 사양을 장착한 기본형 코모도어에는 특별한 표식 없이 에어컨과 자동변속기가 딸려 나왔다. VH계 코도도어의 특별판은 1981~1983년 동안 크리스마스 시기에 배케이셔너(Vacationer)라는 이름올 발매되었다. 이번 코모도어는 2차 석유파동이 끝나감에 따라 고객들이 훨씬 큰 포드 팰컨으로 넘어갔고, 판매 순위가 낮아지자 1984년 2월에 단종되었다.

이 차량의 후면 디자인과 리어램프는 1983년 6월~1984년 11월 사이에 대우 로얄살롱로얄프린스에도 사용되었다.

2.1.4. VK

파일:코모도어1-7.jpg파일:코모도어1-7.jpg파일:코모도어1-8.jpg파일:코모도어1-8.jpg
1985년식 홀덴 칼레 세단 1985년식 홀덴 HDT SS 그룹 A
1984년 2월에는 또다시 마이너체인지를 거친 VK형이 출시되었다. 외관상의 변화는 그릴 디자인이 변경되었고 측면은 6윈도우 스타일로 따로 설계해 수퍼 살롱오펠 세나토르 A1형과 공용했다. 또한 코모도어 최초로 플라스틱 범퍼 커버를 사용해 훨씬 현대적이고 공격적인 스타일로 다듬어졌고, 대시보드를 각지게 변경하고 고급형인 칼레에 풀 디지털 계기판을 제공했다. 트렁크에 있었던 번호판 자리는 범퍼로 내려갔고, 그 자리를 검은색 패널로 매꾸었다.

이 때부터 트림명이 SL, 이그제큐티브(Executive),[3] 베를리나(Berlina), 칼레(Calais)로 정리되었다. 그 중 베를리나와 칼레는 코모도어라는 차명 대신 트림명이 차체 후면에 붙었고 이는 2017년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엔진으로는 5.0L 홀덴 V8엔진 2종류와 3.3L 직렬 6기통 엔진 2종류가 제공되었으며, 6기통은 기존의 블루헤드 엔진을 손봐 연비와 출력을 개선해 "블랙 헤드"라는 별칭이 붙었다. 3.3L 6기통 엔진은 대부분 차량에서 쓰는 EST 카뷰레터 엔진과 칼레의 EFI 연료분사 엔진이 있었고, 그 중 후자는 연료분사 장치의 전동 연료 펌프가 연료탱크에 부착되어 있는 구조상 첫 8개월 동안은 세단 전용으로 판매되었다.

뉴질랜드에서는 1.9L 직렬 4기통 엔진도 판매되었다. 뉴질랜드 사양은 웰링턴 근처의 트렌담(Trentham)에서 조립 생산했으며, 호주 사양과는 달리 스모크 타입의 후미등, 배기가스 촉매 등의 생략, 13인치 휠의 제공 등으로 구분되었다. 1.9L 사양은 경제형 트림으로 분류되었는데, 엔진이 지나치게 작았던 탓에 연비가 6기통보다도 안 나왔음에도 뉴질랜드에서는 판매 실적이 꽤 좋았다. 그 외에도 칼레의 하위 트림인 코모도어 로얄도 해당 시장 전용으로 판매했고, 4기통이나 6기통 엔진을 넣어 에어컨, 파워 윈도우, 파워 미러, 5단 수동변속기 등을 제공했다. 현지생산 끝물 기간에는 3.3L 연료분사 엔진과 "미드나이트 블루"-은색 투톤, 로얄/칼레의 15인치 휠, SS 그룹 A의 직물 인테리어와 동일한 "셀룰리언 블루" 인테리어, 검은색 리어스포일러 및 모모 스티어링 휠, 빨간색 스트라이프를 추가한 GTS라는 한정판도 판매했다.

고성능 버전인 코모도어 SS 그룹 A는 1985년 3월에 등장했으며, 처음에는 경기용차 사양으로서 최소 500대를 만들어야 하는 규정 충족을 위해 판매되었다. 홀덴 딜러 팀(HDT)와 홀덴 스페셜 비히클즈(HSV) 양쪽에서 차를 팔았고, 처음에는 스폰서인 모빌(Mobil)의 메인 컬러인 밝은 청색[4]으로만 판매되었다. 하지만 부품 수급 문제로 HDT에서는 SS 그룹 A의 필요한 판매량을 기한 내에 채우지 못했고, 때문에 1986년 1월 1일까지 생산을 계속해 총 502대를 만들었다. 외양상으로는 대형 스포일러와 에어댐, 공격적인 디자인의 그릴 등이 부착되었으며, 단일 타이밍 체인을 대신하는 이중 타이밍 채인, 서스펜션 강화 등의 내부 작업도 이루어졌다. 5.0L 엔진은 4.9L 엔진으로 바꾸었으며, M21 4단 수동이나 게트락 T5 5단 수동변속기와 같이 맞물려 최고시속 215km/h에 최고출력 263마력을 기록했다.

1986년 2월까지 총 135705대의 VK 코모도어가 생산되었다.

2.1.5. VL

파일:코모도어1-9.jpg파일:코모도어1-9.jpg파일:코모도어1-10.jpg파일:코모도어1-10.jpg
1986~1988년식 홀덴 코모도어 세단 1986~1988년식 홀덴 코모도어 베를리나 왜건
1986년 2월에는 전면부가 크게 바뀐 VL형이 출시되었다. 트렁크 리드에 작은 스포일러가 도입되었고, 헤드라이트는 이전 모델의 사각형 형태에서 가로로 납작하고 곡선을 약간 가미한 스타일로 변경되었다. 트림은 SL, 이그제큐티브, 베를리나, 칼레가 있었고, 베를리나와 칼레는 VK형에 이어 차체에 코모도어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 또한 칼레에는 다른 트림과 같은 라이트를 장착하되, 홀덴 토라나 GTR-X 모델에 적용했던 기술인 세미-리트럭터블 라이트를 장착해 다른 트림과 다른 인상을 주었다. (칼레 사진 보기) 대쉬보드도 크게 변경되었으며, 이 대쉬보드를 좌우반전하여 1987년 3월 이후의 대우 로얄프린스로얄듀크에도 사용되었다.

엔진은 직렬 6기통 3.0L와 V8 5.0L 가솔린이 있었는데, 1986년 1월 1일부터 호주에서 만든 모든 자동차에 옥탄가 91의 무연 연료만 쓰도록 함에 따라, 기존에 쓰던 직렬 6기통 블랙 엔진은 VL형에서 사라졌고, 대신 닛산자동차의 RB30E 엔진을 일본에서 수입해서 장착했으며, 뉴질랜드에서는 2.0L RB20E형 엔진도 제공되었다. V8 엔진은 홀덴제가 계속 쓰였는데, 원래 경쟁차량인 포드 팰컨이 1983년에 V8 엔진 라인업을 삭제함에 따라 홀덴도 이를 따름으로써 팰컨과 경쟁하려고 했으나, "V8s 'til 98" 이라는 미디어 주도의 캠페인을 비롯해 대중이 V8 폐지에 반대해서 계속 생산하게 된 것이다. 변속기는 5단 수동을 기본으로 3단 자동이 제공되었다. VL형 발매 6개월 후에는 닛산제 RB30ET 터보엔진을 장착한 사양도 추가되었고, 비슷한 시기에 자트코제 4단 자동변속기 옵션이 추가되었다.

홀덴의 고성능 디비전인 홀덴 딜러 팀(HDT)에서는 코모도어 SS 그룹 A를, 홀덴 스페셜 비히클즈(HSV)에서는 SS와 SV 버전을 비롯해 HSV SV88이라는 모델을 내놓는 등 여러 고성능 모델이 존재했고, 모터스포츠에서도 활약해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VL 코모도어는 1988년 8월까지 151,801대가 생산되었으며 1988년에 2세대가 나오면서 단종되었다.

2.2. 2세대 (1988~1997)

2.2.1. VN

파일:attachment/대우 로얄/autowp_ru_holden_vn_commodore_2.jpg파일:attachment/대우 로얄/autowp_ru_holden_vn_commodore_2.jpg파일:홀덴 VN 왜건.jpg파일:홀덴 VN 왜건.jpg
1988~1991년식 홀덴 코모도어 이그제큐티브 세단 1988~1991년식 홀덴 코모도어 왜건
1988년에 풀체인지되면서 세단형의 경우 오펠 세나토르 B와 측면을 공유했다. 1988년 8월 17일에 출시되었으며, 오펠 세나토르 B를 기반으로 개발하되 오메가의 요소들이 일부 추가되었고, 뷰익제 3.8L 3800 V6엔진이나 홀덴제 5.0L HEC 5000i V8엔진, 보그워너제 5단 수동이나 터보 하이드라매틱 4단 자동변속기를 같이 집어넣고 포드 팰컨과 맞서기 위해 플로어 팬을 늘려 놓았다. 이를 개발하는데 당시 돈 200만 호주달러가 투자되었다. 트림으로는 이그제큐티브, S, SS, 베를리나, 칼레가 분비되었으며, 관공서나 사업용차로 판매하는 기본형인 SL 트림도 비공식적으로 판매되었다. 지난 세대에 이어 휠즈 지의 "1988년 올해의 차" 상을 수상했다.

홀덴에서는 환율 문제로 수입하기가 곤란해진 닛산 엔진을 단종시키고 대신 3.8L 뷰익 엔진을 조립생산했으며, 기존의 V8엔진은 출력이 221마력(hp)으로 증강되었다. 그 외에도 GM의 2.0L 직렬 4기통 엔진도 싱가포르뉴질랜드 등의 수출 사양으로 제공했으며, 3.8L과 5.0L 엔진은 모두 GM제 EFI MPI 연료분사 장치와 점화 코일 팩(ignition coil-pack) 3개를 장착해 충분한 성능을 기록했다. 변속기도 강력해진 엔진 출력에 맞출 수 있도록, 예전의 자트코제 4단 자동을 대신해 하이드라매틱 4단 자동과 보그워너제 5단 수동으로 바꾸었다. 1989년 7월 1일에는 정부 규정에 맞춰 브레이크등을 뒷창문 중앙에 추가했다.

1989년 9월에는 V6엔진의 개량이 있었다. 새 엔진에는 새로운 배기 매니폴드 금형, 새 캠축 스프로켓과 타이밍 체인, 연소실의 개선된 공기 및 연료 공급 구조, ECU로 통제되는 새로 갈무리한 점화장치와 연료분사 장치, 넓혀진 커넥팅 로드 베이링(conrod bearing), 수정된 스로틀 업테이크(throttle uptake)가 적용되었고, 자동변속기도 개량된 엔진의 성능에 맞도록 손을 보았다. 이렇게 엔진을 개선함에 따라 엔진의 초반 토크수를 억제하면서도 진동과 소음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었다.

이 때부터는 킹스우드를 끝으로 사라졌던 쿠페형 유틸리티 픽업인 유트(Ute)가 등장했다. 1990년 8월부터 유트의 판매가 시작되었고, 스테이츠맨과 카프리스, 코모도어 왜건과 공유하는 롱바디 차대를 사용했다. 또한 토요타가 이 차를 렉센(Lexcen)[5]이라는 이름으로 뱃지 엔지니어링하기도 했고, 홀덴에서도 토요타의 차량 몇몇을 받아 자사 차량으로 판매했다.[6]

고성능 디비전인 HSV에서는 SS 그룹 A SV를 비롯해 클럽스포츠(Clubsport, 1990) 등 여러 버전을 내놓았고, 유트를 기반으로 한 말루(Maloo)를 1990년 10월에 내놓아 클럽스포츠와 같은 241마력 사양의 엔진을 얹고 132대를 제작하기도 했다. 모터스포츠에서는 그룹 A 레이싱 및 AUSCAR 1990~91 시즌에서 활약했고, NASCAR에도 좌핸들로 개조한 VN을 출전시키기도 했다.

1991년 8월까지 총 215,180대의 VN 코모도어가 만들어졌다.

2.2.2. VP

파일:코모도어2-3.jpg파일:코모도어2-3.jpg파일:홀덴 베를리나 VP 왜건.jpg파일:홀덴 베를리나 VP 왜건.jpg
1991~1993년식 홀덴 코모도어 SS 세단 1993년식 홀덴 베를리나 왜건
1991년 9월에는 마이너체인지 버전인 VP가 출시되었다. 기존 VN형의 V6 3.8L와 V8 5.0L 엔진을 장착했는데, V6 엔진은 소음을 줄이는 개선을 거쳤고, VN형에 있던 2.0L 엔진은 라인업에서 삭제되었다. 변속기는 보그워너제 5단 수동과 GM 터보 하이드라매틱 4L60 4단 자동이 제공되었다. 트림은 이그제큐티브, S, SS, 베를리나, 베를리나 LX, 칼레가 있었고, 1992년 1월에는 VP형 기반 유트도 출시되었다. 한편 토요타 렉센도 마이너체인지를 거쳐 T2라는 코드네임을 부여받았고, 트림은 CSi, VXi, 뉴포트(Newport)로 구성했으며, V8 엔진과 유트 버전을 제공하지 않았다. 한정판 사양의 경우, SS V6을 1992년에, 칼레 트림 기반의 300대 한정판인 인터내셔널(International)을 1992년 9월에, 이그제큐티브 트림 기반의 베이케이셔너(Vacationer) 사양을 1992년 10월에 내놓았다. 또한 호주 및 뉴질랜드 경찰차용 사양인 BT1도 생산되었다.

HSV에서는 클럽스포츠를 비롯해 GTS 120대, 말루 49대를 만들었고, 뉴질랜드 사양 GTS에는 V6 엔진도 제공했다. 또한 휠베이스를 자사의 대형 세단인 스테이츠맨 수준으로 늘린 버전인 세나토르(Senator)도 VN형 SV5000의 후속으로 1992년 4월에 내놓았고, 241마력짜리 세나토르와 270마력짜리 세나토르 5000i 사양을 제공해 총 216대를 만들었다.

한편 태국에서도 VP 코모도어가 판매된 적이 있는데, 처음에는 V6 엔진을 얹었다가 이후에 오펠제 2.6L C26NE 엔진으로 교체했다.

2.2.3. VR

파일:코모도어2-5.jpg파일:코모도어2-5.jpg파일:코모도어2-6.jpg파일:코모도어2-6.jpg
1993년식 홀덴 코모도어 어클레임 세단 1994~1995년식 홀덴 코모도어 이그제큐티브 왜건

파일:코모도어2-7.jpg파일:코모도어2-7.jpg파일:토요타렉센3.jpg파일:토요타렉센3.jpg
1993~1995년식 홀덴 칼레 세단 토요타 렉센 T3
1993년 7월에는 페이스리프트된 VR형이 출시되었다. 이 때부터는 차량 전면에 2분할 그릴이 적용되었으며, 전반적인 디자인에도 곡선이 대폭 가미되고 각이 져 있던 후륜 휠하우스를 둥글게 팠다. 그리고 중위 트림으로 어클레임(Acclaim)이 새롭게 추가되었다. 기술적으로는 호주 차량 최초로 SRS 구성의 운전석 에어백을 기본 장착하고, ABS와 독립식 후륜 서스펜션을 장착해 안전 장비에도 투자가 이루어졌다. 후미등을 이전보다 위로 높인 것도 안전성을 이유로 바꾼 것이었고, 새 변속기로는 터보 하이드라매틱 700R4/TH700 4단 자동변속기를 전자식으로 손보아 사용했다. 엔진은 기존의 뷰익제 V6 3.8L와 홀덴제 V8 5.0L가 호주 시장에 제공되었고, 그 외의 시장에서는 직렬 6기통 2.8L 듀얼램(Dual Ram) 엔진이 장착된 사양도 존재했다. 1993년에는 휠즈 지로부터 "올해의 차"로 선정되었다.

트림별로는 4륜 디스크브레이크, 파워스티어링, 전동 백미러, 5단 보그워너 수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한 이그제큐티브, 그보다 윗급으로서 자동변속기와 ABS, 독립식 후륜 서스펜션, 운전석 에어백, 크루즈 컨트롤을 기본 장착한 어클레임, 각각 3.8L과 5.0L 엔진을 얹은 고성능 사양인 S와 SS, 알로이휠, 전동 윈도우, 자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한 베를리나, 운전석 에어백과 독립식 후륜 서스펜션, 운전석 에어백, ABS, 벨로아나 가죽 인테리어, 에어컨 및 히터를 장착한 칼레가 준비되었다. 그 외에 유트 및 유트 S도 여기에 준비되어 있었고, 익스큐티브 수동 사양은 크루즈 컨트롤을 제외하면 웬만한 옵션을 어클레임과 맞출 수 있었다. HSV에서도 고성능 버전을 여럿 준비해 1993년 8월에 5.0L 엔진을 얹은 세단 및 왜건인 클럽스포츠, 6단 수동변속기 옵션을 준비한 GTS, 유트 기반의 말루를 출시했다.

한편 토요타 렉센은 동 시대의 캠리 XV10형의 앞모습과 비슷했고, 실내 디자인도 캠리와 맥을 맞추었다. 버튼 플랜으로 만들어진 다른 차들처럼 원본 대비 판매량이 뒤지는 편이었고, 그 외에도 렉센은 일반 토요타 차들에 비해 리콜이나 서비스 기록 등에서 다소 불리한 기록을 가지고 있었다. 홀덴에서도 판매 순위 1~2등을 달리던 코모도어의 수요를 맞추겠다고 토요타에게 베이스를 많이 주지 않았다. VR계 코모도어와 렉센 T3는 1995년 4월까지 판매되었다.

참고로 홀덴에서는 1994년부터 VR 코모도어를 "오펠 칼레"라는 이름으로 말레이시아싱가포르에서 판매한 적이 있었다. 오펠의 2.6L C26NE 직렬 6기통 엔진과 4L30-E 4단 자동변속기, VR계 스테이츠맨의 앞모습을 얹어 판매한 적이 있었고, 매달 40대가 판매되었다.

2.2.4. VS

파일:코모도어2-8.jpg파일:코모도어2-8.jpg파일:코모도어2-9.jpg파일:코모도어2-9.jpg
1995~1997년식 홀덴 코모도어 어클레임 세단 1997년식 홀덴 코모도어 이그제큐티브 왜건
1995년 4월에는 마이너체인지 버전인 VS형이 출시되었다. 외양상으로는 새로운 홀덴 엠블럼과 휠 외에는 변화가 없었지만, 기술적으로는 뷰익의 3.8L V6엔진의 에코텍 버전을 받아 사용했다. 에코텍 버전 V6엔진은 출력이 13% 더 강해져 23마력이 증강되었고, 압축비도 높아진 한편 연료 소비량을 5% 절감했다. 4L60-E 4단 자동변속기도 부드럽게 세팅되었고, 조수석 에어백을 옵션으로 추가했다. 1996년 6월에 등장한 시리즈 2는 방향지시등을 사각형에서 타원형으로 바꾸었으며, 실내 디자인도 손을 보고 V6엔진의 슈퍼차저 버전을 일부 트림에서 고를 수 있게 했다. 슈퍼차저 V6엔진은 최고출력이 221마력으로, V8엔진과의 차이가 4마력에 불과했다.

HSV에서는 5.0L 엔진을 얹은 클럽스포츠 외에도 만타(Manta)를 판매했고, GTS 세단이 최상위 등급을 담당했다. GTS는 한정판인 GTS-R도 같이 판매했으며, XU-2 Yellah라는 노란색 도장에 카본파이버 리어스포일러, 노란색 투톤 인테리어, 5.7L HSV 엔진을 추가해 호주 75대+뉴질랜드 10대만 한정 판매했다. 유트 기반의 말루는 5.0L 엔진을 얹었고, 성능을 강화하고 "애니버서리 브론즈" 색상의 10주년 기념판 10대를 만드는 등, 2000년 12월까지 꾸준히 만들었다.

1995년에서 1997년 사이에는 오펠 칼레로서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서 판매되었다. VR처럼 오펠제 2.6L 엔진과 4단 자동변속기, 스테이츠맨의 앞모습을 얹어 판매했는데, 1997년에 VS계 카프리스의 앞모습으로 바꿔 판매했다. 싱가포르 사양은 1997년 8월까지 2.5L X25XE V6엔진으로 교체해 판매할 계획이었으나, 결국 이들은 아시아 경제 위기로 주문이 취소되어 뉴질랜드에서 1998년식 코모도어 로얄로서 에배트 와이카토(Ebbett Waikato) 딜러를 통해 판매했다.

토요타 렉센으로 뱃지 엔지니어링된 마지막 코모도어였으며, 이때 렉센도 소소한 디자인을 바꾸고 1997년에 같이 단종되었다. 반면 유트는 2000년 12월까지 계속 만들어졌다.

2.3. 3세대 (1997~2006)

2.3.1. VT

파일:코모도어3-1.jpg파일:코모도어3-1.jpg파일:코모도어3-2.jpg파일:코모도어3-2.jpg
1997~2000년식 홀덴 코모도어 이그제큐티브 세단 1997년식 홀덴 베를리나 왜건

파일:코모도어3-3.jpg파일:코모도어3-3.jpg파일:루미나3.jpg파일:루미나3.jpg
1997~2000년식 홀덴 코모도어 SS 세단 중동 사양인 쉐보레 루미나
1997년 8월에 풀체인지된 3세대 코모도어가 출시되었다. 이전처럼 오펠차를 기반으로 만들었지만 오펠 세나토르가 1993년에 단종되면서 오메가 B를 기반으로 만들었고, 이를 호주 환경에 알맞게 개조하는 식으로 개발되었다. 5년 이상의 개발기간 동안 당시 돈으로 6억 호주달러의 개발비가 투자되었으며, 차체를 30% 가량 더 견고하게 손을 보고 공기역학을 개선하는 데 집중했다. 디자인적으로는 앞서 세대교체가 이루어진 포드 팰컨처럼 곡선을 대폭 가미한 디자인으로 만들어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했고, 출시 당시에는 팰컨보다 디자인적으로 훨씬 앞설 수 있었다. 홀덴의 엘리자베스 공장을 개선하는 데도 2억 7천 5백만 호주달러가 투입되어 로봇 수를 43% 증강시켰고, 철판 프레스 과정을 104개에서 59개로, 용접 시간을 기본 차체 용접 기준으로 101초로 낮춰, 대당 완성 시간을 2.5시간으로 낮추면서 효율성을 높였다. 차체를 키우면서 차량 중량도 166~195kg씩 대폭 증가해있었고, 원본인 오메가보다 덩치가 커져 있었다.

기본 엔진은 VS II에서 선보인 3.8L 에코텍 V6엔진을 사용했으며, 배기 매니폴드를 교환하고 보쉬 EV6 연료분사장치를 장착하는 정도에서 만족했다. 그 외에 5.0L 홀덴 V8엔진은 출력을 13마력 높였으며, 코모도어 S, SS, 칼레 등은 슈퍼차저와 새 엔진 관리 시스템 등을 얹은 229마력 에코텍 엔진을 사용했다. 변속기로는 4단 4L60-E 자동변속기와 5단 게트락 260 수동변속기를 사용했고, 후자는 이전의 보그워너 T5 변속기의 대안이었다. V8 엔진에는 트레멕(Tremec) T56 6단 수동변속기를 조합시킬 수도 있었다. 연료탱크 용량은 총 75리터로 세단과 왜건 기준 12리터와 7리터씩 오른 편이었는데, V8 사양 기준으로는 5리터가 줄어들어 있었다. 트림 체계는 이그제큐티브, 어클레임, 베를리나, 칼레, 그리고 스포츠 트림인 S와 SS가 있었다.

왜건은 스테이츠맨/카프리스와 플랫폼을 공유했으며, 이 플랫폼으로 쿠페형 콘셉트카를 만들어 1998년 호주국제모터쇼에 출품해 이걸로 모나로 쿠페를 부활시켰다. 중동 지역에서는 쉐보레 루미나라는 이름으로, 남미 지역에서는 쉐보레 오메가라는 이름으로 수출되기도 했다. GM 북미 지부의 뷰익도 홀덴과 손을 잡고 1995년에 XP2000이라는 콘셉트카를 공개하는 데도 이르렀는데, 결국 북미 진출이 취소되어 홀덴에서는 중동과 남미 쪽으로 우핸들 버전을 수출하기로 방향을 바꾸었다.

VT는 유트가 존재하지 않았고, 대신 VS 기반의 유트를 2000년에 VX를 기반으로 만든 VU형이 나올 때까지 판매했다. 따라서 유트의 고성능 버전인 HSV 말루도 2000년까지 VS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1999년에는 마이너체인지를 거친 VT 시리즈 II가 공개되었으며, 에코텍 V6의 튜닝을 손봐 빠릿빠릿하게 돌아가도록 하고, 슈퍼차저 V6 사양을 SS에서 삭제하되 베를리나에서 고를 수 있도록 한 뒤, 칼레의 기본 엔진으로 사용했다.[7] V8 5.0L 홀덴 5000i 엔진은 신형인 V8 5.7L짜리 GM의 LS 계열 엔진을 미국에서 가져다 사용했고, 새 엔진을 장착하면서 휠즈(Wheels) 지가 공인한 "가장 빠른 호주차"로 기록된 바 있다. 특히 5.7L V8은 본래 300마력으로 출력을 낮추었지만, 코모도어에서는 출력을 340마력으로 다시 올려 놓았다. 외양상으로는 휠 디자인을 바꾸고 각 트림의 그릴 장식을 각각 은색 장식, 혹은 두꺼운 수직형 크롬바로 변경했다. 측면과 후면 방향지시등도 클리어타입으로 바꾸었고, 칼레는 크롬 장식이 트렁크에 추가되었다.

HSV 버전에서는 VT를 기반으로 만타, 세나토르, GTS, 클럽스포츠 등의 모델들을 만들었고, 이들 모델 역시 시리즈 2가 나온 뒤부터는 GM의 5.7L 엔진을 장착했다. 엔진은 모든 모델이 같은 물건을 기반으로 사양에 따라 출력을 다르게 세팅한 정도였지만, 변속기는 모델에 따라 서로 다른 물건이 장착되었는데, 만타와 클럽스포츠에는 5단 수동과 4단 자동이, GTS에는 6단 수동과 4단 자동이, 세나토르 세단에는 4단 자동과 5단 또는 6단 수동이, 세나토르 왜건에는 4단 자동만 제공되었다.

2.3.2. VX

파일:코모도어3-4.jpg파일:코모도어3-4.jpg파일:코모도어3-5.jpg파일:코모도어3-5.jpg
2000~2002년식 홀덴 코모도어 어클레임 세단 2000~2002년식 홀덴 코모도어 어클레임 왜건
파일:코모도어3-6.jpg파일:코모도어3-6.jpg파일:코모도어3-7.jpg파일:코모도어3-7.jpg
2000~2002년식 홀덴 코모도어 SS 세단 2000~2002년식 홀덴 유트 SS
2000년 10월에는 마이너체인지된 VX형이 출시되었다. 파워트레인은 VT와 동일하고, VS를 계속 생산하던 유트도 풀체인지되어 코드네임 VU를 부여받았다. 기본 사양인 이그제큐티브 트림은 ABS를 비롯해 운전석 에어백, 트립 컴퓨터, 중앙집중식 도어락, CD 플레이어, 전동식 안테나가 기본으로 장착되었고, 오디오를 조작할 수 있는 스티어링 휠 리모컨 버튼도 기본으로 제공되었으며, V6와 V8 엔진 모두 제공하고 5단(V6) 또는 6단(V8) 수동변속기를 기본으로 4단 자동변속기를 옵션으로 제공했다. 그 윗급인 어클레임은 4에어백, 크루즈 컨트롤, 트랙션 컨트롤, 에어컨과 파워윈도우가 장착되었고, S 트림은 이그제큐티브를 기반으로 스포츠 바디킷을 장착한 스포츠 버전으로, 어클레임의 장비 일부와 16인치 알로이 휠이 장착되었으며, 17인치 휠과 수퍼차저 엔진, 트랙션 컨트롤을 옵션으로 제공했다. SS 트림은 S 트림을 기반으로 범퍼일체형 안개등을 장착하고 V8 엔진 및 6단 수동변속기 사양을 기본으로 제공하되, V6 엔진 사양을 "S pack"이라는 이름으로 제공했다. 베를리나와 칼레에는 전용 헤드램프 및 그릴 디자인이 적용되었고, 칼레에는 안개등에 크롬 장식을 둘렀다. 한편 유트 버전인 코드네임 VU는 베이스 모델을 비롯해 스포츠 모델인 S, SS 트림이 존재했고, V8 엔진은 SS 트림에 제공하고 나머지는 V6 엔진이 장착되었다.

HSV 버전으로는 클럽스포츠, 말루, 세나토르, GTS를 비롯해 2001년에 나온 세나토르 300이 있었고, 차체 종류 상관없이 이 시기부터 파격적인 페인트 도장 옵션들이 제공되기 시작했으며, 2002년에는 코드네임을 유지하면서 소폭의 마이너체인지를 거친 시리즈 2가 출시되었다.

파생형으로 2도어 쿠페인 홀덴 모나로[8]가 있었고 그쪽은 2006년까지 생산되었다.

2.3.3. VY

파일:attachment/대우 로얄/autowp_ru_holden_vy_commodore_executive_2.jpg파일:attachment/대우 로얄/autowp_ru_holden_vy_commodore_executive_2.jpg파일:코모도어3-8.jpg파일:코모도어3-8.jpg
2002~2004년식 홀덴 코모도어 이그제큐티브 세단 2003년식 홀덴 코모도어 왜건 25주년 기념 모델
2002년 9월에는 날카로운 인상으로 페이스리프트된 VY형이 출시되었다. 이 때부터 2분할 그릴이 사라지고 전면의 홀덴 엠블럼 위치도 그릴 안으로 이동되었다. 단, HSV 버전은 전용 디자인의 2분할 그릴이 계속 적용되었다. 파워트레인은 이전과 동일하고, 트림 체계가 변경되어 이그제큐티브 트림에 V8 엔진을 제공하지 않고 대신 V8 사양의 하위 트림으로 SV8을 신설했다.왜건 버전도 있었는데,이 부분은 홀덴 어드벤츄라 문서를 참고하면 된다.

유트 버전은 코모도어 뱃지가 더 이상 붙지 않게 되었고, 원 토너(One Tonner)라는 섀시 모델을 18년만에 부활시키는가 하면, 홀덴 차로서는 최초로 4도어 픽업 버전인 크루맨(Crewman)이 새롭게 등장했다. 크루맨은 2도어 유트 대비 휠베이스를 늘리고 적재함 길이를 줄였으며, 2003년 12월에는 V8 AWD 버전인 크루맨 크로스 8(Cross 8)이 추가되었다. 유트의 라인업 확장으로 인해 1990년 이후 오랜만에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유트의 트림은 이전처럼 베이스 모델과 S, SS 트림이 존재했다.

HSV 버전은 코모도어와 차별화하기 위해 이때부터 코드네임 뒷글자에 "시리즈" 이름을 붙여서 판매했다. VY의 HSV 버전인 Y 시리즈는 클럽스포츠와 GTS가 대를 이어갔고, 세나토르와 이를 고급화한 세나토르 시그너처가 존재했다. 유트 버전인 말루도 대를 이어갔고, 어드벤트라와 크루맨 크로스 8 버전으로도 각각 아발란치(Avalanche)와 아발란치 XUV라는 이름으로 내놓았다.

2.3.4. VZ

파일:홀덴 칼레 VZ 세단.jpg파일:홀덴 칼레 VZ 세단.jpg파일:코모도어3-9.jpg파일:코모도어3-9.jpg
2006년식 홀덴 칼레 세단 2004~2006년식 홀덴 코모도어 왜건
2004년 8월에는 마이너체인지 버전인 VZ가 출시되었다. 기존에 쓰던 V6 3.8L 에코텍을 대신해 V6 3.6L 알로이텍 DOHC 엔진이 새롭게 추가되어 235마력(hp)과 255마력 버전이 제공되었다. 변속기는 엔진별로 서로 다른 물건이 장착되었는데, V6 엔진 사양은 아이신제 D173 6단 수동을 기본으로 4L60-E 4단 자동을 장착하고, 255마력짜리 사양의 럭셔리 트림에 5L40-E 5단을 제공했으며, V8 엔진 사양은 트레멕(Tremec)제 T56 6단 수동과 4L65-E 4단 자동이 제공되었다. 트림 체계는 이그제큐티브, 어클레임을 기본으로 스포츠 트림인 SV6, SV8, SS와 고급 트림인 베를리나, 칼레로 구성되었다. 스포츠 트림으로는 6기통 사양의 SV6가 추가되었고, 엔진 변경으로 인해 수퍼차저 엔진을 제공하지 않게 되면서 S 트림이 삭제되었다. 생산 기간 동안 경찰차 사양인 9C1을 비롯해 루미나, 에퀴프(Equipe), SVZ, SSZ 등의 한정판 사양들을 내놓았다.

유트 버전은 V6 3.6L 엔진 중 255마력 사양이 제공되지 않았고, 6단 수동변속기를 기본으로 4단 자동변속기를 제공했다. 트림은 베이스, S, SS가 존재했는데, S 트림은 코모도어 SV6를, SS 트림은 코모도어 SS 트림을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VZ 유트 역시 원 토너와 크루맨 사양이 존재했고, 원 토너에는 AWD 사양인 크로스 6를 비롯해 가죽시트, 패들시프트 등이 장착된 SVZ 사양이 제공되었다. 크루맨의 AWD 버전은 크로스 8 외에도 6기통 버전인 크로스 6도 추가되었다.

HSV 버전인 Z 시리즈는 세나토르를 제외한 모든 버전에서 2분할 그릴을 적용했다. 클럽스포츠가 V8 6.0L LS2 엔진과 6단 수동 또는 4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렸고, 세나토르는 시그너처 사양을 폐지하고 단일 버전으로만 판매되어 클럽스포츠와 같은 엔진이 달렸으며, GTS는 특별 주문 사양으로 전환되어 100대 미만의 적은 대수가 생산되었다. 유트 버전인 말루도 LS2 엔진이 장착되었고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기본으로 장착했다. 어드벤트라 버전인 아발란치와 크루맨 크로스 8 버전인 아발란치 XUV는 5.7L LS1 엔진이 장착되었고, 2005년 말에 유로3 규제를 충족하지 못해 일반 코모도어 AWD 버전과 함께 단종되었다.

VZ 코모도어는 시리즈 2 모델이 나오지 않았고, 2006년 1월에 V8 6.0L L76 엔진이 라인업에 추가되는 개선을 거쳤다. 2006년 7월에 GM의 제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풀체인지 모델인 VE가 출시되면서 세단이 단종되었지만, 왜건과 유트는 계속 생산되었다. 2006년 말에 원 토너와 크루맨이 단종되었고, 유트는 2007년 8월까지 생산되었다. 그리고 2007년 9월 6일에 생산된 VZ 왜건 모델을 마지막으로, 3세대 코모도어가 단종됨과 동시에, 1978년 코모도어가 처음 나왔을 때부터 29년 동안 써 온, 전 세계적으로 보면 1966년에 나온 오펠 레코드 C부터 41년 동안 역사를 이어 온 GM의 후륜구동 V-바디 플랫폼도 더 이상 쓰이지 않게 되었다.

왜건 버전의 파생형 차량은 홀덴 어드벤츄라 문서로 분류하였으니,이 부분을 참고하면 된다.

2.4. 4세대 (2006~2017)

2.4.1. VE

파일:코모도어4-1.jpg파일:코모도어4-1.jpg파일:코모도어4-2.jpg파일:코모도어4-2.jpg
2008년식 홀덴 오메가 60주년 기념 모델[9] 2008~2010년식 홀덴 오메가 스포츠왜건
1999년부터 개발이 시작되어 홀덴 최대의 개발 프로젝트로 자리잡았고, 10억 호주달러의 비용과 총 340만 km의 주행시험 거리를 기록했다. 디자인은 1999년부터 홀덴의 외관 디자인 관리인 피터 휴즈(Peter Hughes)가 이끌었으며, 팀원 중 마이클 심코(Michael Simcoe)의 디자인 제안을 체택해 "Bill of Design"이라는 이름으로 디자인 작업이 계속 진행되었다. 소소한 디테일이나 휠베이스 등을 바꿔 나가면서 디자인을 다듬어냈고, 2004년 호주국제모터쇼에서 공개된 토라나 TT36(Torana TT36) 콘셉트카를 통해 새로운 디자인 코드를 공개했다. 양산차 역시 이 콘셉트카에서 일부 부품을 그대로 활용했다.

디자인 작업 후에는 오펠과 같이 차대 개발을 시작했으며, 2세대 오펠 오메가의 단종으로 인해 처음에는 캐딜락 CTS의 시그마(Sigma) 플랫폼을 고려했다가 너무 비싸고 트렁크 공간이 부족하며, 가족용 차로서의 실내 공간을 충분히 확보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취소되었다. 대신 홀덴에서는 새로운 플랫폼을 "제타(Zeta)"라는 이름 하에 따로 개발해 사용했다.[10] 서스펜션으로는 더블 피벗(double-pivot. 2축 구조) 구성의 맥퍼슨 스트럿 서스펜션을 앞바퀴에, 뒷바퀴에는 4링크 독립식 서스펜션을 사용해 승차감과 핸들링을 개선했다.

2004년 1월 1일에 홀덴의 신임 회장으로 임명된 데니 무니(Denny Mooney)가 왔을 때는 개발이 상당히 진행되어 있었고, 차량 생산 설비에 돈을 투자하기 시작한 때였다. 이때부터는 지난 세대 차량들이 가지고 있었던 조립품질 문제를 개선하는 데 신경을 각별히 써, 실내부품 간 틈새를 최대한 좁혀 유럽 차량들과 충분히 경쟁할 만한 수준을 노렸다. 철강과 같은 재질 역시 다른 것으로 바꿔 차체 골격의 강성이 50% 가량 증가했고, 따라서 핸들링, 소음 및 진동 최소화, 충돌 시 안전을 개선할 수 있었다. 대신 차체 중량이 대폭 증가했다. 호주 남부의 엘리자베스에 위치한 공장 역시 생산 라인을 완전히 재설계했다. 공장 라인을 재설계한 덕분에 엔진 및 변속기 등을 모듈식으로 간단하고 균일하게 합칠 수 있었고, 앞부분에 들어가는 여러 부품들도 이와 같은 원리로 조립해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었다.[11]

2006년 7월 13일에 첫 선을 보였으며, 기존에 있던 이그제큐티브와 어클레임 트림은 사라지고 대신 오메가(Omega)가 새로운 기본 트림으로 등장했고, SS 트림 위에 SS V 트림이 신설되었다. 홀덴에서는 신차를 출시한 3일 후에 멜버른 컨벤션 센터(Melbourne Convention Centre)에서 인터넷 방송을 진행했고, 이때 기함급 차량인 스테이츠맨/카프리스도 같이 공개되었다. 기존의 유트는 2007년 8월 22일까지 병행 생산되다가 제타 플랫폼 기반의 신차로 대체되었다.

엔진은 VZ에 달리던 V6 3.6L 알로이텍과 V8 6.0L LS 계열 L98 엔진이 제공되었고, 아이신 AY6 또는 트레멕 T56 6단 수동 및 GM 4L60-E 4단 자동변속기를 제공하되, 5L40-E 5단과 6L80-E 6단 자동도 제공되었다. 트림 체계는 오메가, SV6, SS, SS V, 베를리나, 칼레로 이루어졌다. 2006년 10월에는 V6 3.6L 알로이텍 엔진에 가솔린+LPG 바이퓨얼 사양을 추가해 오메가와 베를리나 트림에 제공했다.

2008년 7월에는 왜건 모델이 2007년 9월까지 생산한 VZ를 대신해 스포츠왜건(Sportwagon)이라는 이름 하에 출시되었다. 스포츠왜건은 기존의 왜건 시장이 SUV에 밀려 위축되고 그나마도 사업용차로 판매되는 상황을 대비해,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그 이전까지는 카프리스/스테이츠맨의 플랫폼을 사용했던 걸 코모도어의 플랫폼으로 만들었고, 화물칸 용량이 1402리터에서 895리터로 대폭 작아졌으나 뛰어난 동력 성능과 넓게 열리는 트렁크로 이를 보완했다. 뒷바퀴 서스펜션은 세단보다 견고한 것으로 바꾸었다.

HSV 버전인 E 시리즈는 V8 6.0L 엔진을 얹은 클럽스포츠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했고, 왜건 버전도 "R8 투어러"라는 이름으로 2008년 9월에 추가되었다. GTS는 V8 6.2L LS3 엔진이 탑재되어 442마력(PS)의 출력을 냈고, 6단 수동 또는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렸다. 세나토르는 2008년 4월부터 LS3 엔진을 탑재했고, 유트 버전인 말루는 2007년 9월에 출시되어 R8 사양만 제공했고, 쉐보레 콜벳에 들어가는 V8 6.2L LS2 엔진이 탑재되었다. 모든 버전에 시리즈 2, 시리즈 3 등의 개량형이 나왔고, 세나토르 SV08이나 W427 같은 특별 사양들도 존재했다.

2008~2009년 사이에는 폰티악 그랑프리의 후속으로서 폰티악 G8이라는 이름으로 북미 판매가 이루어졌고, G8이 단종된 후에는 그 부품으로 한정판까지 만들었다. 영국에서는 고성능형인 HSV 모델이 복스홀 VXR8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었는데, 2007년부터 2009년까지는 HSV 클럽스포츠(Clubsport)를 들여왔고, 2010년부터는 HSV GTS를 들여왔다.

파일:코모도어4-3.jpg파일:코모도어4-3.jpg파일:코모도어4-4.jpg파일:코모도어4-4.jpg
VE II형 오메가 세단과 베를리나 왜건
2009년 9월에는 2010년형을 내놓으면서 기존의 알로이텍 엔진을 3.0L와 3.6L SIDI 엔진으로 대체했고, 2010년 8월 31일에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2011년식 VE II형이 출시되어 그 해 9월 10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외관상으로는 전면 디자인이 수정되었고, 실내의 경우 센터콘솔 디자인이 바뀌고 새로운 6.5인치 터치스크린이 적용되는가 하면, SV6, SS, SS V 등 퍼포먼스 트림의 에어컨 송풍구가 원형으로 변경되었다.

2.4.2. VF

파일:코모도어4-5.jpg파일:코모도어4-5.jpg파일:코모도어4-6.jpg파일:코모도어4-6.jpg
2013~2015년식 홀덴 이보크 세단 2013~2015년식 홀덴 코모도어 SV6 왜건
2013년 6월에 페이스리프트 버전인 VF형이 출시되었다. 전후면 디자인이 크게 변경되었고, 뒷번호판 위치가 범퍼로 변경되었다. 엔진은 V6 3.0 / 3.6L SIDI와 V8 6.0L L77, 6.2L LS3가 탑재되었고, 변속기는 6단 아이신 또는 트레멕제 수동과 GM 6L45-E 또는 6L80-E 6단 자동이 탑재되어 전 차량에 6단 변속기가 제공되었다. VE에 있던 오메가 트림은 이보크(Evoke)로 대체되었고 베를리나 트림이 삭제되었다. 따라서 VF의 트림 체계는 이보크, SV6, SS, 칼레로 정리되었고, SS 위에 SS V와 SS V 레드라인이, 칼레 위에 칼레 V 트림이 제공되었다. 미국에서는 코모도어 SS 트림이 쉐보레 SS로 판매된다.

HSV 버전은 Gen-F라는 이름으로 불렸고, 클럽스포츠, GTS, 세나토르 시그너처, 말루 외에도 홀덴 카프리스를 기반으로 하는 그랜지(Grange)가 추가되었다. V8 6.2L LS3 엔진이 탑재되었고, GTS에는 수퍼차저가 장착된 LSA 엔진이 탑재되었다.

파일:코모도어4-7.jpg파일:코모도어4-7.jpg파일:코모도어4-8.jpg파일:코모도어4-8.jpg
VF II형 세단. 뒤에 있는 차는 VB형이다. 유트(Ute) 버전

아베오??

2015년 10월부터 2016년식 VF 시리즈 II가 판매되었다. 앞범퍼와 주간주행등 디자인이 수정되었고, HSV 버전에 장착되던 6.2L LS3 엔진이 일반 모델에도 제공되었으며, SS V 모델의 기어비를 수정하고 레드라인 사양의 서스펜션이 개선되었다. 또한 3.0L 엔진의 출력이 감소되었고, 스티어링 휠의 경적 버튼 수가 2개에서 1개로 줄어드는 등의 원가절감도 이루어졌다.

2017년 1월, 홀덴은 자국의 공장 가동을 2017년 10월 20일부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VF형 코모도어도 이날을 끝으로 생산이 종료되고, 동시에 코모도어와 카프리스에 적용했던 GM 제타 플랫폼도 완전히 퇴역한다.

마지막으로 출고되는 차량은 각각 레드 핫(Red Hot) 색상의 코모도어 SS V 세단, 라이트 마이 파이어(Light My Fire. 오랜지색) 색상의 유트, 그리고 청회색 왜건으로, 이 차를 마지막으로 호주의 자동차 제조업은 영원히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10월 17일에는 이 차의 차체 작업이 마감되면서 차체 공정을 폐쇄했고, 은퇴식이 이루어진 후에는 타 공정도 폐쇄될 예정이다. 이 마지막 차들은 모두 박물관으로 옮겨져 전시할 계획이다. (#/##)

2.5. 5세대 (ZB, 2018~)

GM이 2017년에 호주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하면서, 오랫동안 홀덴의 고유 모델 자리를 지켜 오던 코모도어마저 다른 라인업처럼 뱃지 엔지니어링 버전이 될 예정이다.
그리고 2016년 12월 7일에 공식 사진이 공개되면서 이 예상은 현실이 되었다. 오펠 인시그니아 2세대의 뱃지 엔지니어링 버전이며, 생산도 독일뤼셀스하임에 있는 오펠 공장에서 생산된다. 코모도어 최초로 전륜구동 레이아웃이 적용됨에 따라, 코드네임도 V계열을 버리게 된다. 엔진 라인업도 변경되는데, 한동안 6기통8기통 위주로 운용해 오던 이전 세대였지만, 5세대부터는 1980년 VC형 이후 37년만에 4기통 엔진이 추가될 예정이다. 그리고 이 4기통 엔진이 주력 라인업이 되고 V8 엔진은 삭제된다. 코드네임은 공개 초기에 New Generation의 약자인 NG로 예상되었으나, 2017년 8월 9일에 ZB로 확정되었다.

5세대 코모도어는 2018년 초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포드가 팰컨을 단종시키기로 발표하면서 유트를 먼저 단종시킨 점을 감안할 경우, 유트는 사실상 홀덴 콜로라도로 흡수될 가능성이 높다. 호주 현지 네티즌들은 빼어난 디자인과 현실적인 구성에 환영하는 반응, 그리고 홀덴 및 코모도어 이름과 안 맞는 차라며 반대하는 반응으로 나누어저 있다.#

특히 원판 차량인 인시그니아를 생산하는 모기업이 PSA 그룹 산하로 인수되었기 때문에 2020년까지는 생산이 이루어지지만 이후 홀덴 아스트라와 함께 단종이 이루어지게 된다.

[틀:쉐보레의 차량]

[1] 엔진 그릴 좌우를 자세히 보면 경광등이 달려있고, 위장 경찰차의 경우 틴팅이 꽤 진하게 되어있어서 자세히 들여다봐야 하지만 뒷유리 하단 좌우에도 같은 직사각형의 경광등이 있으며, 본래는 안테나가 없는 차종이지만 하나 혹은 여러개가 달려있다.[2] Palais White, Firethorn Red, Tuxedo Black[3] SL에 파워스티어링과 자동변속기를 더한 사양이었다.[4] "블루 미니(Blue Meanie)"라는 별명이 붙었다.[5] 호주의 요트 선수인 벤 렉센(Ben Lexcen, 1936~1988)에서 따왔다.[6] 한편 이 뱃지 엔지니어링은 당시 정부의 자동차 제조업 정책인 버튼 플랜과 연관이 있었다. 당시에 토요타홀덴, 포드닛산이 모델을 서로 공유했으며, 그동안 높은 관세로 보호받던 호주의 자동차 시장을 개방하고 현지생산하는 차량 수를 6종으로 축소하기 위한 조치였다.[7] 다만 삭제 옵션이라는 이름 하에 자연흡기 버전으로 바꿀 수 있는 옵션도 존재했다.[8] "당대 최고의 GM차이나 미국에서 살 수 없다"는 한 자동차 잡지의 반응으로 인해, 당시 GM의 부회장인 밥 루츠의 제안으로 폰티악 GTO라는 이름 하에 북미에서 판매되기도 했다.[9] 홀덴이 본격적으로 자동차를 만든 1948년을 기념하기 위해 만든 스페셜 에디션이다.[10] 이 제타 플랫폼은 안전규정과 마땅한 플랫폼의 부재로 잠시 단종되었던 쉐보레 카마로에도 이용되어, 5세대 카마로의 개발에 영향을 주었다.[11] 이러한 생산 방식은 GM 최초로 도입된 방식이었으며, 호주 내수에서도 2006 Automotive Engineering Excellence Award를 수상했다.



이 저작물은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는 백과사전이 아니며 검증되지 않았거나,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서술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바다위키는 위키위키입니다. 여러분이 직접 문서를 고칠 수 있으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원할 경우 직접 토론을 발제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
                   
관련 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