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해양학

[틀:상위 문서]

[틀:다른 뜻1]

목차

1. 개요
2. 파도가 형성하는 지형
2.1. 암석 지형
2.1.1. 해식애
2.1.2. 해식 동굴
2.1.3. 시 스택
2.1.4. 파식대
2.2. 모래 지형
2.2.1. 석호
2.2.2. 육계도
2.2.3. 사주, 사취

1. 개요


파일:gangmoonpado1.png파일:gangmoonpado1.png
순우리말 너울
한자 波濤(파도), 波浪(파랑)
영어 Wave

기상현상의 일종. 수면이 바람, 조류 등의 영향을 받아 출렁이며 밀려오는 현상이다. 바다의 파도 즉 해파를 파랑이라고도 한다. 에너지원에 따라 그 높낮이나 위력이 현격하게 차이 나는데, 잔바람에 의해 이는 파문에서부터 지진충격파 등으로 발생해 밀려오는 집채만한 해일, 쓰나미까지 천차만별이다. 조류와 해류의 영향을 받는 바다의 파도가 당연히 강보다 압도적이다.

모래 등의 퇴적물들을 쌓아 모래톱을 형성하거나 한다. 물론 퇴적만 하는 게 아니라 어떤 곳은 깎아내어 같은 지형도 만들어낸다. 물론 너무 강하면 인간 입장에서는 피해가 되므로, 방파제 같은 인공 시설물을 만들어 충격을 흡수하기도 한다.

물 위를 가로질러야 하는 선박에게는 당연히 좋을 게 없으며 배멀미의 원흉이 된다. 배가 클수록 파도에 잘 견딘다는 설이 있어 태풍만 불면 작은 배는 항구로 대피하고 대형 컨테이너선 같은 건 바다에 남아 파도를 정면으로 얻어맞고 있는 장면은 클리셰. 물론 그러다 초대형 쓰나미 얻어맞고 도시까지 쓸려오는 장면도 클리셰다 이걸 놀이기구화한 것이 바이킹이라 카더라

위 영상에서도 보듯이, 대양에서의 파도는 해안에서의 파도와는 수준이 다르다. 폭풍 속에서의 파도라면 수천톤의 선박이 거의 공중에 뜨는 경우도 있을 정도로 위력적이다. 파도의 마루와 골의 고저차가 20m에 달하는 경우도 있을 정도. 정면으로 들이받는 거라면 웬만큼 버틸 수는 있다지만 측면으로 들이받는 파도는 제 아무리 대형 선박이라 해도 답이 없다.

로그 웨이브(Rogue wave)라는 괴물 파도도 존재한다. 평범한 파도들 사이에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수십 미터의 파도인데, 작은 기둥처럼 솟아 났다 빠르게 사라지는 형태, 수십 미터에 달하는 하나의 거대한 파도 벽이 밀고가는 형태, 그리고 파도 벽 세개가 나란히 밀고가는 형태 세가지가 있다. 과거에는 크라켄이나 인어같이 선원들 사이에 떠도는 신화같은 존재로 믿어졌지만, 현대기술의 발달로 확인되었고 연구하고 있다.

이러한 로그 웨이브를 측면에서 맞으면 선체가 수복할 수 있는 각도 이상으로 배가 기울어져 전복될 확률이 굉장히 높다. 실제로 300미터가 넘는 거대 여객선 퀸 메리가 2차 대전 중 이런 28m짜리 파도를 맞고 52도까지 기울어져 전복 직전까지 간 사례가 있다. 그렇다고 정면으로 들이 받는것도 마냥 안전하지는 않은데 로그 웨이브는 수 미터의 일반적인 파도들 중간에 난데없이 나타나는지라 갑판을 훌쩍 넘겨 상부구조물을 강타한다. 그로인해 함교로 파도가 들이닥쳐 상부구조물을 손상시키거나[1], 심하면 함교의 유리를 뚫고 들어가 장비를 파괴해, 배가 통제를 잃고 표류하게 되는 사례들이 있다.[2] 최악의 가능성으로, 파도를 맞으면 선수부분이 들려 공중에 뜨게 되는데,[3] 이 부하를 선체가 버티지 못하면 그대로 두동강 날 수도 있다. 여러모로 로그 웨이브를 발견했을 선장들에게는 완벽하게 상황을 해결할 선택지가 없는 샘. 발견을 했다면

들어온 게 있으면 나가는 것도 있는 법. 물 위에서는 끊임없이 밀려오지만 그만큼 물 밑에서는 끊임없이 빠져나가고 있다. 이런 흐름을 이안류라 하며 가끔 파도에 의해 밀려오는 힘과 비견할 수 없을 만큼의 초강력 이안류가 발생해 해수욕장의 이용객들을 물귀신으로 만들기도 한다. 영화에서였지만, 빠삐용은 이 파도의 움직임을 잘 관찰해 결국 마지막 탈출에 성공하기도 한다.

끊임없이 밀려오기 때문에 순차적으로 밀려오는 공세에 비유되어 제파, xx웨이브, 파상공세 등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적당히 큰 파도는 타기에 적절해 오늘도 수많은 서퍼들을 해변으로 이끌고 있다.

파도소리.. 정확히 파도가 해변에 도착하여 부서지는 소리는 ASMR물로 써도 문제없을 정도로 마음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마음을 안정시키는 파도소리

빈 소라껍질을 귀에 대면 울리는 소리가 파도 소리와 같다고 하나 갯강구 같은 거나 안 나오면(...) 다행이다.

2. 파도가 형성하는 지형

2.1. 암석 지형

2.1.1. 해식애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White_cliffs_of_dover_09_2004.jpg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White_cliffs_of_dover_09_2004.jpg
파도에 침식되어 생기는 절벽. 대표적으로 도버 해협의 백악 절벽이 있다.

2.1.2. 해식 동굴

2.1.3. 시 스택

2.1.4. 파식대

2.2. 모래 지형

2.2.1. 석호

항목 참조.

2.2.2. 육계도

2.2.3. 사주, 사취


[1] SS Michelangelo 1966년 로그 웨이브가 상부구조를 강타, 손상을 입히고 3명의 사망자 발생.[2] MS München, 1978년 실종되어 몇 개의 잔해만이 남았다. 수색이 실패한 후에 발견된 구명보트를 통해, 전술한 이유로 폭풍한가운데 표류하다 결국 침몰한걸로 추청.[3] 로그 웨이브는 일회성으로 발생하기에 뒤따라와 선수 아래를 받쳐줄 파도가 없다.



이 저작물은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는 백과사전이 아니며 검증되지 않았거나,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서술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바다위키는 위키위키입니다. 여러분이 직접 문서를 고칠 수 있으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원할 경우 직접 토론을 발제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
                   
관련 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