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영웅본색2 크레시다.png파일:영웅본색2 크레시다.png
영웅본색 2에서 사용된 4세대 토요타 크레시다

목차

1. 개요
2. 역사
2.1. 1세대(T60/T70,1968~1972)
2.2. 2세대(X10/X20,1972~1976)
2.3. 3세대(X30/X40,1976~1980)
2.3.1. 토요타 크레시다
2.4. 4세대(X60,1980~1984)
2.4.1. 토요타 크레시다
2.5. 5세대(X70,1984~1988)
2.5.1. 스테이션 왜건(1984~1997)
2.5.2. 토요타 크레시다
2.6. 6세대(X80,1988~1996)
2.6.1. 토요타 크레시다
2.7. 7세대(X90,1992~1996)
2.8. 8세대(X100,1996~2000)
2.9. 9세대(X110,2000~2004)
2.9.1. 마크 Ⅱ 블리트
3. 미디어에서
4. 둘러보기


Toyota Mark Ⅱ / Cressida

1. 개요

1968년부터 2004년까지 닛산 로렐과 경쟁하여 온 중형 승용차 브랜드였고, 당시 형제차로 크레스타체이서가 있었다.

2. 역사

2.1. 1세대(T60/T70,1968~1972)

파일:마크2 T60.png파일:마크2 T60.png파일:마크2 T70.png파일:마크2 T70.png
토요타 마크 II(세단) 토요타 마크 II(쿠페)
토요타의 중형세단인 코로나와 대형세단의 크라운 사잇급을 채운 차종으로, 코로나를 고급화시켜서 나와서 "코로나 마크 II"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출시는 1968년에 이루어졌다. 세단형 차량의 개발 코드명이 T60이었고, 2도어 쿠페 차량은 T70 코드명을 사용하였다. 출시 당시에는 토요타 센추리, 토요타 크라운 다음으로 급이 높은 차량이었다. 본래는 4세대 코로나로 계획되었던 차종이었으나 기존의 3세대 코로나도 여전히 인기가 있다보니 기존의 코로나를 단종시키지 않고 계속 생산하되, 코로나 보다 윗급의 차종으로 별도로 출시하였다. 1970년에 그릴의 크기가 변하는 등의 페이스리프트가 진행되기도 했다. 엔진은 1970년에 1600cc 7R 시리즈 엔진이 1,700cc 6R 시리즈 엔진으로 대체되었고, 1971년에는 1500cc 2R 모델이 1600cc 12R 엔진으로 대체되었다. 또한 당시 일본의 도로세 때문에 이 기준을 충족하는 차량이 출시되기도 했다. 닛산에서는 경쟁차량으로 닛산 로렐을 출시하기도 했다. 북미 시장에서는 1968년에 1969년형 차량으로 출시되었으며 다른 지역과 달리 R 시리즈 모터를 사용하였다. 1900cc 엔진도 존재했는데 이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차량들이었다. 북미 시장에서는 센터 콘솔, 스페어 타이어 등이 적용되었다. 생산은 아이치현 토요타시에 있는모토마치 공장에서 생산되었다.

2.2. 2세대(X10/X20,1972~1976)

파일:마크2 X10.png파일:마크2 X10.png파일:마크2 X20.png파일:마크2 X20.png
토요타 마크 II(세단) 토요타 마크 II(쿠페)
1세대에서 사용하던 T플랫폼을 버리고 X 플랫폼으로 바꾸어 생산하였으며 코로나 마크 II에서 코로나를 뗀 마크 II로 차명이 정해지면서 코로나에서 완전히 독립된 라인업이 되었다[1]. 디자인은 당시 유행하던 차량들의 디자인 형태를 답습했으며, 세단과 왜건 차량의 코드명은 X10이었고, 쿠페 차량은 X20이었다. 수출시장에서는 닛산 블루버드/닷선 610 차량이나 일본 시장의 닛산 로렐 등과 경쟁하기 위해 토요타 크라운의 엔진을 사용하기도 했다. 수출형을 왜건으로 판매되기도 했으며, 내수 시장에서는 픽업으로 팔리기도 했는데, 토요타 하이럭스가 등장하면서 단종되었다. 차량에 사용된 엔진은 1,707cc 6R I4,1,808cc 16R I4 ,1,968cc 18R I4,1,968cc 18R-G DOHC I4,1,988cc M I6이 사용되었고 수출 시장에서는 2,253cc 2M I6,2,563cc 4M I6 엔진이 사용되었다. 1973년 8월에 페이스리프트가 이루어졌으며, 왜건 차량은 5단 수동변속기가 적용되었다. 1970년대에 욤키푸르 전쟁으로 인한 석유 파동이 일어나면서 북미 시장에서는 가족용 차량의 합리적인 대안으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북미형에서는 스테레오 카세트 플레이어, 파워 스티어링, 에어컨, 3단 자동 변속기가 옵션으로 적용되기도 했다.

2.3. 3세대(X30/X40,1976~1980)

파일:1세대 크레시다.png파일:1세대 크레시다.png파일:마크2 X40.png파일:마크2 X40.png
토요타 크레시다(수출형 마크II,세단) 토요타 마크 II(쿠페)
유럽식의 디자인을 채택했으며, 토요펫 브랜드에서 판매된 마지막 차량이었고, 이후 토요펫은 토요타의 딜러망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그란데 트림은 6기통 엔진이 장착되었다. 경쟁차량인 닛산 로렐,닛산 블루버드 외에도 닛산 맥시마닛산 스카이라인까지 견제하는 토요타 체이서 차량을 출시하였다. 엔진의 경우 1975년에 일본 정부에서 발효된 청정 공기 법을 준수하기 위해 모든 일본 차량들의 엔진이 TTC-C 기술을 사용하였는데, 마크 II도 이 기술을 사용했다. 1977년 10월에 3T-U 엔진을 사용하기 시작함으로서 배기가스 기준을 준수하게 되었다.수출시장에서는 토요타 크레시다로 판매되었다.

2.3.1. 토요타 크레시다

1976년 12월보터 생산이 시작된 차량으로 일본 외 시장에서만 이름이 사용되었다. 차량의 이름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소설의 여주인공인 크레시다에서 따왔다고 한다. 엔진은 4M, 18R, 3T 엔진이 사용되었으며 4M 엔진은 이후 4M-E 엔진으로 업그레이드되는데, 미국에서 연료 분사 장치를 사용환 최초의 차량이었다. 현지 생산이 진행되던 뉴질랜드 시장에서는 18R 엔진을 사용하였다. 기본적으로 에어컨, 자동 변속기 (5단 수동변속기 사용 가능), 파워 스티어링, 뒷좌석 암레스트, 앰프가있는 AM / FM 카세트 스테레오 등이 존재했다. 영국에서는 왜건 차량이 판매되었고 18R 엔진과 디럭스 트림으로만 구성되었다. 남아공에서는 1977년 11월에 2.0L 18R 엔진이 장착된 차량이 출시되었다.

2.4. 4세대(X60,1980~1984)

파일:2세대 크레시다.png파일:2세대 크레시다.png파일:마크2 X60.png파일:마크2 X60.png
토요타 크레시다(세단) 토요타 마크 II(세단)
1980년에 출시되었으며,언론에서는 코로나 마크 II로 언급되기는 했으나, 광고에서는 코로나라는 이름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2도어 쿠페 차량은 단종되었으며 세단, 하드톱, 왜건 차량만 판매되었다고 한다. 파워트레인은 1770cc 13T-J I4(TX67V), 1832cc 1S-U I4(SX60), 1968cc 18R-G I4(RX63), 1972cc 21R(RX60), 1988cc 1G-EU I6(GX61 / 60G), 1988cc 1G-GEU DOHC I6(GX61), 1988cc M-TEU 터보 I6(MX61), 2759cc 5M-E/5M-GE I6(MX62/63), 2188cc L 디젤 I4(LX60 / 67V), 2446cc 2L-TE TD I4(LX65)으로 구성되었으며 자동변속기가 전자식 4단 변속기로 변경되었다.상업용,택시 차량으로 사용되기도 했으며 토요타 코로나와 같이 택시로 사용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RX60 엔진 버전의 차량이 사용되었다.

2.4.1. 토요타 크레시다

2.0L, 4기통 가솔린 엔진과 5단 수동변속기와 옵션으로 3단 자동 변속기가 적용되었으며[2], 뉴질랜드에서 생산되었다. 1983년에는 세계 최고급의 고급 세단을 만들겠다면서 F1 프로젝트[3]를 시작했는데, 이 프로젝트의 결과로 나온 차량이 렉서스 LS이다. 자동 숄더 하네스 기능이 최초로 적용되었고, 1981년부터 모든 미국에서 판매되는 크레시다에 적용되었다. 미국 시장에 판매에 주를 이룬 것은 허츠라는 렌터카 업체의 렌터카로 판매된 것이었고, 뉴질랜드에서는 높은 판매세 때문에 2.0L 이하의 차량을 판매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참고로 아래에도 언급하겠지만 영웅본색 2에서 자걸(장국영)의 죽음 장면에서도 사용된 차량이었다.

2.5. 5세대(X70,1984~1988)

파일:3세대 크레시다.png파일:3세대 크레시다.png파일:마크2 X70.png파일:마크2 X70.png
토요타 크레시다(수출형 마크II,세단) 토요타 마크 II(세단)
참고로 과거에 선호하던 미국차들의 전형적인 도색 패턴도 있었는데, 투톤이긴 하지만, 가운데로 띠를 두른 듯한 디자인형식이다. 뭐 미쓰비시 파제로도 저런형식 디자인도 있는데 새삼스럽게 그쪽은 SUV라서 어울리기라도 했지 이건...

1984년에 풀체인지 되었는데, '코로나'라는 이름이 사라지게 되었다. 경쟁 차량은 닛산 로렐, 닛산 레오파드였다. 관용차, 택시 등으로 많이 활용되었으며 하드톱과 세단 차량이 판매되었다. 1985년 10월에 M-TE 엔진을 만들었으나 제대로 써먹지도 못하고 단종되었다. 안습 1986년 8월에 기술 개선 및 페이스리프트가 진행되었고 1.8L LPG 엔진이 2.0L로 대체되었다. 여기서 당사의 형제 차량 중에 마크2와 체이서 또는 크레스타의 차이점을 보면 크레스타는 마크2와 달리 2열 유리창에 쿼터글라스(즉 쪽창)가 없으며, 체이서는 마크2와 달리 2열 유리창 뒤 필러에 가니쉬[4]가 없다는점이다. 4도어 하드톱 모델에 쓸데없이 구색 맞추기 식으로 구겨넣은 듯한 전조등의 구성 또는 디자인 때문에 개탄을 금치 못하여 형제차인 체이서로 갈아타게 되어 판매 부진을 겪는데 반면, 이때 형제차인 크레스타가 판매가 부진한 무렵 4도어 세단의 판매량은 높아져 가고 있다가 1988년에 단종되었다.

2.5.1. 스테이션 왜건(1984~1997)

파일:마크2 왜건.png파일:마크2 왜건.png
1997년까지 조금씩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생산되어 왔으며, 배달용 차량으로 사용되면서 계속 판매된 것이라고 한다. 이후 토요타 캠리 그라시아를 기반으로 한 토요타 마크 Ⅱ 쿠알리스 차량이 출시되면서 단종되었다.

2.5.2. 토요타 크레시다

차량의 개발 코드명은 MX73이었고 왜건형은 MX72였다. 엔진의 경우 이전 세대 차량처럼 5M-E 엔진이 사용되었지만, 노크 센서가 추가되었다. SOHC 버전의 차량은 일부 국가에서 판매되기도 하였다고 한다. 편의 기능으로는 전자식 충격 흡수 장치, CD 플레이어, 디지털 게이지, 우드그레인 등이 적용되었다고 한다. 왜건은 1987년에 단종되었고, 1988년에는 수동변속기 차량이 단종되었다. 인도네시아 시장에서는 GLX-i 차량이 있었는데 2.0L 1G-E 엔진이 적용되었다.

2.6. 6세대(X80,1988~1996)

파일:4세대 크레시다.png파일:4세대 크레시다.png파일:마크2 X80.png파일:마크2 X80.png
토요타 크레시다(수출형 마크II,세단) 토요타 마크 II(택시)
1988년 8월에 이전보다 살짝 유연한 디자인으로 풀체인지 되었다. 하지만, 1989년토요타 셀시오가 출시되면서 토요타의 딜러망인 토요펫의 최상위 세단에서 한 단계 다운그레이드되었다. 그란데 G 트림에서는 3.0L 7M-GE 엔진이 적용되었고, 트랙션 컨트롤과 ABS가 적용되었다. 1990년에는 1G-GZE 엔진을 대체하는 1JZ-GE와 1JZ-GTE 엔진이 등장하였다. GT 차량은 자동변속기가 적용되었다. 6기통 차량은 모두 독립 리어 서스펜션이 적용되었다. 병행되어 생산된 4도어 세단만 풀칠할 정도로 팔렸으나 4도어 하드톱은 로렐[5]의 벽을 넘지 못해 판매량 부진을 못면해 4도어 하드톱 1992년에 단종되었고 4도어 세단은 토요타 크라운 컴포트가 등장하기 전까지 계속 생산되다가 1996년에 단종되었다.

2.6.1. 토요타 크레시다

4세대 차량은 1989년 출시되었으며 개발 코드명은 MX83이었다. 새로워진 3.0L 7M-GE 엔진이 적용되었다. 편의기능으로 파워 윈도우와 도어락,크루즈 컨트롤, 4단 자동변속기가 표준 사양으로 제공되었다. 미국의 컨슈머 리포트에서는 편안하고 조용한 승차감, 우아한 후륜 구동 핸들링, 동급 차종 대비 높은 연비 등을 장점으로 꼽았으나, 좁고 불편한 뒷좌석, 주행 품질, 트렁크 용량 등에 대해서는 좋지 않은 평가가 주를 이루었다. 중동에서 크레시다는 2.4 L 22R 엔진을 사용했으며 1995년 말까지 판매되었다. 판매 말기 정도의 시기에 중동 내 크레시다 비율은 10대 중 5대였을 정도로 판매량이 좋은 편이었다. 중동에서의 후속 차량은 토요타 캠리이다. 호주 시장에서는 1993년에 토요타 비엔타가 등장하면서 단종되었는데, 이 차량은 후에 토요타 아발론이 명맥을 잇게 된다. 북미 시장에서는 토요타 아발론이 후속 차종으로 판매되었고, 현재도 세대를 거듭하여 판매되고 있다. 사실 단종을 하게 된 원인으로는 LS400 차량과의 포지션이 겹치고, 오히려 팀킬을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에 단종 수순을 밟게 되었다고 한다.

2.7. 7세대(X90,1992~1996)

파일:마크2 X90.png파일:마크2 X90.png
1992년 10월에 출시되었다.전후방 범퍼와 테일램프의 변화가 있었고, 차량 분류 기준에서 더 이상 소형차로 인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토요타에서는 이 차량과 함께 토요타 스켑터라는 차량을 출시했는데, 이 차량과의 차이점은 스켑터 차량이 전륜구동 형태를 띄고 있는 차량이라는 점 뿐이다. 토요타에서는 이 차량을 연간 14,000대 정도 판매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6]. 편의기능으로 자동식 에어컨과, 가짜 목재 소재로 만든 대시보드 등이 존재했다. 기본형인 GL 사양은 4기통 엔진 중에서 선택이 가능했다고 한다. 투어러 S 사양의 경우, 1JZ-GE 엔진, 4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되었으며 여기서 없는 기능 일부는 그란데나 그란데 G 트림에서 제공되었다. 투어러 V 사양의 경우에는 280마력(210kW) 2.5L 1JZ-GTE 6기통 엔진이 적용되었다. 트랙션 컨트롤, ABS, 5단 수동변속기가 옵션으로 적용되었으며, 튜너와 마니아 층 사이에서 인기있는 차종이었다고 한다.[7]

2.8. 8세대(X100,1996~2000)

파일:마크2 X100.png파일:마크2 X100.png
버블 붕괴에 따른 어려운 경제 정세가 지속되던 시기에의 풀 모델 체인지였기 때문에, 플로어 패널은 X90계의 플로어 패널을 유용하여, 코스트 다운을 도모했다. 한편으로는 안정성 향상에 힘을 넣어, 충돌안전대책으로 토요타 독자규격의 「GOA」 와, 운전석・조수석의 SRS 에어백 시스템, ABS를 전차 표준 장비화했다[8]. 엔진 라인업은 2JZ-GE형 직렬 6기통 3,000cc, 1JZ-GE형 직렬 6기통 2,500cc, 1G-FE형 직렬 6기통 터보 2,000cc을 표준으로, 염가형에 2L-TE형 직렬 4기통 터보 2,400cc, 투어러에는 1JZ-GTE형 직렬 6기통 터보 2,500cc가 계승되었다. 종래의 4S-FE형 1,800cc 디젤 엔진은 폐지. 디자인은 둥근 느낌의 종래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대힛트한 X70계와 X80계를 연상하는 직선의 디테일을 추가했다. 1996년 9월의 모델 체인지 이후, 2년만인 1998년 8월에 마이너체인지. 프론트 그릴과 리어 램프 등의 디자인을 변경하면서, 표준장비되는 알루미늄 휠의 디자인을 체이서, 크레스타와 공용화했다. 내부적으로는 슈퍼 라이브 사운드 시스템의 스피커가 7개에서 6개로 변경. 이와 함께 탄생 3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사양차 트란토[9] 가 발매되었으며, 모델 말기에는 2L-TE 엔진이 삭제되며, 전모델에 BEAMS VVT-i 기구가 표준 장비되었다.

2.9. 9세대(X110,2000~2004)

파일:마크2 X110.png파일:마크2 X110.png파일:마크2 블리트.png파일:마크2 블리트.png
토요타 마크II(세단) 토요타 마크 II 블리트(왜건)
2000년에 풀체인지되었고, 1JZ-FSE 엔진이라는 2.5L 직분사 방식의 엔진을 사용하였다. 이외에도 1G-FE, 1JZ-GE 및 1JZ-GTE 엔진이 있었으며, 모두 VVT-i 방식을 사용하였다. 하드톱 버전은 생산이 되지도 않고 단종되었다. 2002년페이스리프트가 진행되었고, 헤드램프, 범퍼, 테일램프가 바뀌었으며 크롬 형태로 마감질을 하였다. 투어러가 사라지고 독창적으로 IR 모델이 바뀌었는데, 어색한 분위기를 만든 탓에 망해버렸다. 2004년 말에 토요타 마크X가 나오면서 마크Ⅱ의 역사는 36년만에 막을 내리게 된다.

2.9.1. 마크 Ⅱ 블리트

마크 Ⅱ의 왜건형 버전이다. 마크 Ⅱ 쿠알리스 왜건의 대체 차량으로 출시되었으며 2002년에 크라운 에스테이트, 토요타 칼디나 왜건과 같이 생산되다가 2007년 토요타 사의 차량 통합 작업으로 인해 단종되었다. 선택 사양으로 AWD가 적용되었다.

3. 미디어에서

영웅본색 2에서 자걸(장국영)이 고영배의 아지트를 기습하나 선글라스 킬러의 함정에 걸리면서 간신히 도망치다가 켄(주윤발)에 의해 구출되는데 이 때 사용된 차량은 1981년형 2,759cc 5M-GE I6 엔진을 장착한 MX63형 4세대 크레시다였다.

파일:마크2 택시.png파일:마크2 택시.png
명탐정 코난 극장판:시한장치의 마천루에서 고양이를 넣어둔 케이스[10]를 어떤 할머니가 가져가면서 택시를 타는데, 그 차량이 6세대 마크 Ⅱ차량이었다.

이후 20기 극장판인 순흑의 악몽 프롤로그 부분에서 검은조직 간부인 큐라소가 경찰들을 피해 지나가던 것을 훔쳐 도주하는 차량으로 나온다 차량은 군청색의 4세대 마크 II.

4. 둘러보기


[1] 하지만 아직까지 카탈로그에는 코로나 마크II로 표기되어 있었다.[2] 다만,자동변속기 버전보다 수동변속기 버전이 판매량이 적어서 더욱 희귀한 편이다.[3] 대안으로 서클-F 프로젝트가 존재했다.[4] 여기서 크리스탈 수지 필러를 의미하는데, 당시 크라운 7세대가 출시한 시점에서 최초로 적용되었다.[5] 이 때는 로렐의 풀체인지를 1년 앞둔 시점이었다.[6] X70 왜건 차량과 밴 차량을 포함한 수치이다.[7] 궁금하다면 블라디보스톡에 가보자. 어딜 가든 대포 머플러를 달고 돌아다니는 이 차를 볼 수 있다.[8] 선대의 X90계는 모델 최후기에 운전석 에어백만 표준 장비되었다.[9] TRANTE. 프랑스어로 '30'을 의미.[10] 사실,이는 플라스틱 폭탄으로,엄청난 화력을 가졌다.



이 저작물은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는 백과사전이 아니며 검증되지 않았거나,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서술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바다위키는 위키위키입니다. 여러분이 직접 문서를 고칠 수 있으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원할 경우 직접 토론을 발제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