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파일:20150408_093413.jpg파일:20150408_093413.jpg
영동 5교 아래에서 과천방향(서초,양재방향)으로 바라본 모습.

파일:20150408.jpg파일:20150408.jpg
영동 4교에서 바라본 영동 3교쪽 모습. 뒤에 보이는 산들 중 앞쪽은 우면산, 뒤쪽은 관악산이다.

파일:20150408_102500.jpg파일:20150408_102500.jpg
영동3교에서 영동2교 사이 (북측) 산책길.

파일:20190120_185832.jpg파일:20190120_185832.jpg
과천방향에서 바라본 주암교.

良才川

목차

1. 개요
2. 특징

1. 개요

과천시 중앙동의 관악산 남동쪽 기슭에서 발원하여 북동쪽으로 흘러, 서울 서초구강남구를 가로질러 탄천으로 흘러간다. 원래는 한강으로 직접 흘러들었으나, 1970년대초에 직강화공사를 하면서 탄천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으로 바뀌었다. 옛 이름은 공수천·학탄(학여울) 등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현재의 이름은 양재동을 흐르기 때문에 붙여졌다고 한다.

과천을 기준으로 지나가는 다리로는 별양교 - 부림 1교 - 부림 2교 - 관문차도교 - 과천대로교 - 과천교 - 경마공원대로교 - 주암 2교 - 주암교 - 우면교 & 양재천교 & 매헌다리 - 영동 1교 - 영동 2교 - 영동 3교 - 영동 4교 - 영동 5교 - 영동 6교 - 대치교가 있으며, 이후 탄천으로 흘러간다. 경마공원대로교에서 과천저수지를 발원으로 흐르는 시냇물이 합류하고, 영동 1교를 지나가기 전에 여의천이 합류한다.

1970년대초 직강화공사를 하면서 그냥 콘크리트 하천이 되었고, 7-80년대에는 강남 일대가 발전하면서 생활하수가 대량으로 유입되어 악취가 진동하는 시커먼 오폐수하천에 불과했다. 하지만 90년대에 생태공원 조성을 시작하면서 수질을 정화하고 주변 시설을 확충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췄고, 이제는 도심형 생태공원의 대표적인 성공케이스로 손꼽힌다. 2000년대 MBC 프로그램 느낌표에서는 살아난 양재천에서 너구리를 찾으려 개그맨 이경규가 이 곳에서 몇 날 며칠동안 잠복하기도 하였다. 지금도 너구리를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야행성이라 생각보다는 잘 안보인다(사람들이 먹이를 워낙 잘 주다보니 저녁 의외의 시간에도 보이긴 한다). 정말로 너구리 얼굴 한번 들여다보고 싶다면 밤에 개를 데리고 산책해보자.

흘러 지나가는 동네가 재정자립도 높기로 유명한 동네(과천시, 서초구, 강남구)들이라, 도로 포장이나 시설물 보수상태도 상당히 양호하고, 자전거도로나 보행로도 꽤 충실하다. 조명도 괜찮아서 야간 산책 및 통행로로도 좋고 화장실도 쓸만하다. 다만 생태하천 복원이 90년대 말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요즘 지어지는 생태공원을 기준으로 보자면 비좁은 자전거도로나 운동장 등이 전무한 점이 부족해 보일 수 있다. 대신, 다리 아래에 농구코트 등이 있는 곳도 있고, 개포동쪽에는(영동5교 근처부터 대치교까지) 하천위에 다양한 운동기구들이 비치된 공원이 잘 마련되어 있다.

영동 4교와 5교 사이에는 남측(개포동쪽)에 야외수영장과 벼농사 체험장이 있다. 야외수영장은 물론 여름에만 운영되며 (7~8월) 아동용이다. 걍 냇가 물놀이 수준 벼농사 체험장은 봄에는 개구리 부화장으로 사용되며, 인근 자전거도로는 개구리 보호존으로 설정되어 있음 여름, 가을에는 벼농사 체험장. 겨울에는 얼음썰매장으로 활용된다.

2. 특징

양재천에서 강남구에 속한 구역은 자전거 도로가 일방통행제로 실시되고 있다. 북쪽(대치동, 도곡동)은 서초구 방향으로만 진행이 가능하고, 남측(개포동)은 탄천방향으로만 진행이 가능하다.

한달에 한번, 신분당선 매헌역 인근 aT센터나 3호선 학여울역 인근 SETEC 등에서 오덕 관련 행사가 펼쳐지기 때문에, 이때만큼은 오덕천이 된다는 소문이 있다. 특히 SETEC과 근접해있는 굴다리[1]라 불리우는 곳에서 그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는데....

봄부터 가을까지는 뱀이 출몰하므로 주의를 요한다. 이곳에 뱀을 조심하라는 팻말이 설치되어 있으며 목격담이 많다. 어느 천이던 뱀이 없는건 아니지만... 최근에는 개천들이 공원으로 조성되면서 동물들이 살기 좋은 환경이 되었는지는 몰라도 개구리와 뱀이 늘어났다.

파일:20151227_144812.jpg파일:20151227_144812.jpg
맛보기로 보여줌.

수도방위사령부의 일부 직할대 및 모 보병부대는 이곳을 행군 코스로 이용한다 카더라. 그리고 두번 다시 양재천은 가지 않는다

물 종류가 양잿물 이라더라 양잿물은 아니지만 아무튼 흐르는 물을 마시면 당연히 큰일난다. 조심하자.(그래도 일반 동네 하천들보다는 깨끗한 편이다)

매년 8월 말 금요일 저녁에, 영동 6교아래에서 클래식 공연도 열린다.

파일:20130827_202110.jpg파일:20130827_202110.jpg
의외로 관객이 꽤 많다.

무대는 남측(개포동쪽)에 설치되고, 관람석은 북측(대치동쪽)에 마련되어있다. 이외에도 영동3교 아래에는(북측, 도곡동 쪽) 아예 상설 무대가 설치되어 있는 등, 여름철 저녁에는 양재천 다리 아래 여기저기에서 다양한 공연들이 펼쳐진다. 단, 그만큼 여름철 저녁에는 산책나온 사람들로 엄청 바글바글...

양재천 서초구 양재동~ 강남구 개포동 구간은(실질적으로 양재천의 서울권 내 구간 전역), 1990년대 중반 국내최초 자연형 하천복원사업으로 조성된 후 많은 사람들의 쉼터 역할을 해오고 있는 도심공원으로써 보전가치가 있다는 이유로 2015년 12월 23일에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선정되었다.

20대 총선 이후 정치적으로 갑자기 중요한 경계가 되는 하천이 되었는데 이전에는 강남구에서 온전히 강남구 을선거구 관할 안을 흐르던 하천이었으나 강남구의 인구 초과로 인한 선거구 재조정으로 인해 이 하천의 남쪽만 강남구 을선거구로 남고, 북쪽은 강남구 병선거구로 분리되었기 때문이다. 남쪽으로 갈수록 비(非)보수정당 우세 경향이 강해지는 강남권의 지역 정치 특성 덕분에 강남구 새누리당 완전승리 신화의 종말 떡밥에 관심이 모였고, 양재천 이북 땅을 잃은 강남구 을에서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후보가 당선되면서 그것이 현실이 되었다.

[1] 본래 명칭은 영동 6교. 영동대로를 통해서 양재천을 건너 대치동에서 수서 방향으로 갈 수 있는 자동차 도로 다리이다.



이 저작물은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는 백과사전이 아니며 검증되지 않았거나,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서술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바다위키는 위키위키입니다. 여러분이 직접 문서를 고칠 수 있으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원할 경우 직접 토론을 발제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