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관련 문서]

[틀:다른 뜻1]

목차

1. 개요
2. 위험성
3. 창작물


1. 개요

ball


고무나 가죽 등으로 둥글게 만들어 그 속에 바람을 넣어[1] 쓰는 운동구.

어렸을 때 장난감으로 한번쯤 굴리며 갖고 놀아봤을 것이며 축구, 야구, 탁구 등 수많은 스포츠에서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도구이기도 하다. 아예 공을 사용하는 스포츠들을 구기 종목이라고 따로 묶어 분류할 정도라는 것만 보아도 스포츠에서 공이 차지하는 위상이 어느 정도인지를 알 수 있다. 물론 용도에 따라 크기와 형태와 소재 등이 매우 다양하다.

대부분은 형태를 하고 있지만, 럭비미식축구 등에서는 타원형의 공을 사용하기도 한다.[2] 배드민턴, 컬링, 아이스하키 등이 구기 종목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넓은 의미에서 보면 이들 경기에서 사용하는 셔틀콕, 스톤, 퍽 역시 공의 범주에 들어간다고 볼 수도 있다.

세계대회에서 공식적으로 채택된 종목에서 사용되는 공들 중 가장 큰 것은 지름 24cm의[3] 농구공, 가장 무거운 것은 19.96kg의 컬링 스톤,[4] 가장 작고 가벼운 것은 지름 4cm/무게 2.7g의 탁구공이다.

중고등학교에서는 이거 하나만 있으면 수업의 여파로 다 죽어가던 학생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날아다니게 만들 수 있다. 학교에서 만큼은 그야말로 엘릭서와도 같은 물건. 물론 운동 자체에 흥미가 없거나,[5] 설령 운동을 싫어하진 않더라도 구기 종목에 관심이 없는 학생에게는 통하지 않는 이야기이다. 가끔 실내에서 갖고 놀다가 유리창이나 천장 타일, 형광등 등을 깨먹는 학생이 나오기도 한다.[6] 가끔 드물게 천장에 달려있는 프로젝터와 같은 비싼 설비를 깨먹는 경우도 나온다. 그리고 선생님에게 불려가 탈탈 털리고, 최악의 경우 부모님을 모셔오게 된다 즉, 실내에서 공을 갖고 노는 것은 위험하니[7] 웬만하면 하지 말자.

2. 위험성

둥근 물체고 운동용으로 사용되는 터라 위험할 게 없어 보이지만 의외로 칼만큼이나 위험한 것이 공이다. 작은 공은 가다가 모르고 밟으면 미끄러 넘어지고 경도가 단단하고 무게가 나가는 공은 돌덩이 만큼의 위력을 지닌다. 이를 테면 야구공, 당구공, 골프공 같은것. 게다가 총기, 흉기 등 사용이 제한되는 물건이 아니고 일상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건이라 제제가 불가능 하기에 악의를 품고 사람을 헤치는 도구로 사용한다면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을 것이다.

몇몇 매체에서는 이 공으로 세계도 구하며 세계를 멸망시키고 사람도 죽인다. 현실에서도 사용되는 공, 맞는 부위에 따라 뇌진탕이나 일시적 기억상실증도 일으킬 수 있고, 경우에 따라선 큰 부상을 입히거나 사람을 죽게 할 수도 있으니[8] 주의해서 사용하자. 강영우 박사도 학생시절 축구하던 도중에 공에 눈을 맞아 실명했다. 되도록이면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비좁은 곳에서 던지고 놀거나 차고 놀지 말아야 한다.

과거 1990년대 까지는 아이들이 골목길 놀이터에서 야구공을 던지고 놀거나 축구공을 차고 노는 광경을 볼 수 있었는데 이때문에 지나가는 사람이 길을 지나다가 공에 맞아 다치거나 유리창이 깨지는 일이 생기곤 했다. 집근처에 놀이터가 있다면 깨지는 빈도가 높았다.

3. 창작물

그야말로 절대물질. 몇몇 스포츠계 혹은 개그계에서 공을 이용한 경기를 할 때 공에서 불이 나오거나 빛에 휩쌓여 날아가거나 유성처럼 떨어지거나 골대 자체를 박살내는 등등, 그야말로 판타지급 상황 속에서도 멀쩡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생각해보면 그걸 받아내는 골대 또한 대단하다.- 심지어 한 만화에서는 축구공으로 자동차나 탱크도 박살내버리고 폭발까지 시켰는데도 공은 아주 멀쩡하다. 참고로 공을 터트리거나 골대등을 박살내면 엄청난 녀석이다...!!! 라고 평가받는다.

과거 만화잡지 보물섬에서 이름이 같은 릴레이 만화를 낸 적이 있다. 1984년 당시 청소년 축구 대표팀의 4강 신화 열풍에 편승하여 그려진 만화로, 축구공을 소재로 매화 김형배나 고 신영식 등등 다른 작가들이 앞 작가가 그린 만화에 스토리를 이어서 짓거나, 또는 그거 무시하고 막나가는 스토리를 만들기도 하는 등, 여러모로 당시 한국 만화 작가들의 개성 넘치는 연출이나 스토리 전개를 볼 수 있었다.

<텔레토비>의 나나가 좋아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사무라이전대 신켄저스지가라노 아쿠마로는 첫 등장 했을때 자기가 스스로 공을 만들어서 우메모리 겐타[9]를 제외한 신켄저 전부 당하게 만드는 장면이 있다.

판타지물에서는 특수한 힘의 덩어리나 발현의 형태로써 파이어볼처럼 공의 이미지가 많이 사용된다.

이누야샤는 공에 대해 안 좋은 기억이 있다. 어린 시절 외가 집안의 아이들이[10] 공차기 하는것을 보고 자신도 끼워달라고 했다.하지만 이누야샤는 반요였고[11],그들은 공을 멀리 던진 후, 이누야샤를 무시하며, 흩어졌다. 이누야샤는 이자요이의 품에 안기며 반요가 뭐냐고 질문했고, 이자요이는 울고 있었다.이 이야기는 이누야샤의 과거 회상등에서 등장한다. 그래서 공을 가지고 노는 것을 보고 그저 공일 뿐이라며 불편해 하는 장면이 나온다. 사실 이 장면은 실제로도 충분히 존재하는 상황으로 어린시절 차별, 따돌림을 당한 기억이 있는 경우 공을 멀리하는 경우가 많다.


[틀:문서 가져옴]

[1] 물론 고무나 가죽 이외의 소재로 제작되는 경우도 있으며, 바람을 넣는게 아니라 내부를 꽉 채워 놓는 경우도 있다. 야구공이나 볼링공, 당구공 등이 그 예시.[2] 럭비는 비교적 둥그런 타원구를 사용하고, 미식축구는 양 끝이 좀더 뾰족한 형태의 공을 사용한다.[3] 종류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보통 공식적인 경기에서는 이 크기를 많이 사용한다. 단, 여자 농구나 3X3 농구의 경우 이보다 조금 작은, 약 23cm 정도의 사이즈를 가진 공을 사용한다.[4] 구형의 형태를 가진 것으로만 한정한다면, 16파운드짜리 볼링공이 가장 무겁다. 16파운드는 약 7.257kg. 참고로 남자 투포환 경기에서 사용되는 포환 역시 거의 동일한 무게를 가지고 있다.[5] 상당수의 여학생들이 여기에 속한다.[6] 이 중 사실 가장 위험한 것은 형광등으로, 깨지면 수은 증기가 나온다. 물론 형광등 한두개에 들어있는 수은의 양 정도로 심각한 문제가 생긴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몸에 좋을것이 하나 없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 그리고 형광등이 깨지면서 날카로운 유리 파편이 되어 이로 인해 다칠 위험이 있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7] 물론 실내 체육관은 예외. 다만 실내 체육관도 천장에 전등이 달려있거나 하기 때문에 야외에 비하면 위험할 수 있는 요소들이 있으니 주의해서 나쁠 것은 없다.[8] 예를 들자면 건장한 남성이 전력으로 집어던진 야구공을 뒤통수나 명치와 같은 치명적인 급소에 맞을 경우 충분히 사망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9] 잠깐 못 나온 이유가 아나콘베한테 주술을 걸려서 초밥으로 만들어서 고양이가 먹는것 때문에 공포를 당해서 당분간은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10] 이누야샤의 아빠는 이누야샤가 갓난 아기 시절에 돌아가셨다.그래서 어린 시절중 일부는 어머니 이자요이의 가문에서 보냈다.[11] 이누야샤 세계관에서 반요는 요괴, 인간 그 어느쪽에서도 환영받지 못한다.항목참조



이 저작물은 CC BY-NC-SA 2.0 KR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라이선스가 명시된 일부 문서 및 삽화 제외)
기여하신 문서의 저작권은 각 기여자에게 있으며, 각 기여자는 기여하신 부분의 저작권을 갖습니다.

바다위키는 백과사전이 아니며 검증되지 않았거나, 편향적이거나, 잘못된 서술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바다위키는 위키위키입니다. 여러분이 직접 문서를 고칠 수 있으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원할 경우 직접 토론을 발제할 수 있습니다.
최근 변경
                   
최근 토론 (미작동)